상단여백
HOME Media news 경제 Media News
김포, 서울 접근성 개발호재로 인구급증 신규 아파트 구입적기코오롱글로벌, 김포 북변동 700만원대 678세대 공급
엔티비뉴스 | 승인 2017.01.05 11:46

[앵커 송준규 아나운서]

김포시는 서울 도심으로의 빠른 접근성과 다양한 중장기 개발 호재로 인해 인구 유입이 급증하고 있는 대표적인 수도권 위성 도시입니다. 

학군은 물론 다양한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최근 들어 아파트 공급과잉 문제가 해소되면서, 전문가들은 신규 아파트 구입 적기라는 진단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처럼 10년 이상 된 노후 아파트들과 중대형 매물이 많은 김포지역에 분양가가 부담스럽지 않은 700만원대 중소형 아파트 공급이 시작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엔티비뉴스 기자입니다.

[REP 엔티비뉴스 기자]
올해 11월을 기준으로 김포시 인구는 지난 2008년 대비 64.4%, 세대수는 67.6%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게다가 오는 2018년 김포도시철도 개통을 앞두고 있어 부동산 업계에서는 당분간 김포시의 인구증가율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높은 인구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김포시 북변동 산 24-1일대에 중소형 아파트 공급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코오롱글로벌은 이곳에 최고 23층, 9개동 678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 건설을 위해 28일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조합원 모집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역의 장점은 무엇보다 서울 도심 근접성입니다.

계양역을 이용하면 여의도는 30분, 강남은 50분 내외면 도착할 수 있습니다. 

김포도시철도 북변역 700m 거리의 역세권이면서도 김포한강로와 외곽순환도로 등 고속화도로와 인접해 있어 대단히 우수한 광역 교통망을 갖추고 있습니다.

2018년 개통을 앞두고 있는 김포도시철도 걸포북변역으로 김포공항에서 서울지하철 5호선이나 9호선, 공항철도로의 환승이 용이해질 뿐만 아니라 인천지하철 2호선과도 연결돼 인천 접근성도 좋아집니다.

이같은 대중교통뿐만 아니라 48번국도와 김포대로, 걸포IC, 일산TG에 인접해 있어 승용차 이용에도 편리한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추고 있습니다.

교육여건도 우수합니다. 

반경 1km 내에 김포초를 비롯한 김포중, 김포여중 등 11개 학교들과 유치원, 중봉도서관이 위치해 있고 사우고 풍무고 김포고 등 명문학군과도 가깝습니다.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재래시장 등 생활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습니다. 

개발 호재도 풍부해 한강시네폴리스 개발이 재점화됨에 따라 지역 발전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데요.

95개의 기업체가 입주 예정인 마곡 R&D 산업단지와 5조원 규모의 검단 스마트시티의 배후 주거지로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코오롱 북변아이시티는 단지 내부를 자연 쾌적함을 그대로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입니다. 전 세대 판상형 구조에 남향설계로 개방감과 채광성, 통풍성을 높였으며, 효율적인 공간구성도 돋보입니다. 

단지 주변에 공원 조성이 예정에 있고 걸포천과 한강이 인접해 도심의 편리함과 자연의 쾌적함을 동시에 누릴 수 있습니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피트니스, 키즈룸, 어린이 놀이터, 경로당, 도서관, 주민공동시설 등이 계획되고 있습니다.

북변 아이시티 관계자는 "조합원 자격요건만 충족하면 서울지역 분양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700만원대 합리적인 가격으로 청약 통장 없이 호수를 배정받을 수 있고, 사업계획 승인 후 바로 전매가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Ntv 엔티비뉴스입니다.

[편성책임] 임창섭
[취재] 김진흥 
[책임PD] 정재화 
[AD] 정종국
[앵커] 송준규 아나운서

엔티비뉴스  news3@pressian.kr

<저작권자 © N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엔티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 해운대구 해변로 203(오션타워 1510호)l대표전화 : 051-740-5959l팩스 : 070-7363-5080
NTVNEWS W l 등록번호 : 부산 다 04440 l 등록일 : 2012.04.10 l 발행인 : 이태영
NTVNEWS l 등록번호 : 부산 아 00227 l 등록일 : 2015.03.11 l 편집인 : 임창섭 l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상철
Copyright © 2017 엔티비(N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