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cident
장애인특별 분양담청권 전매 일당 검거중개사 장애인단체 임원 등 조직적 활동
한창기 기자 | 승인 2016.04.21 21:23

[Ntv=한창기 기자] 장애인에게 우선 당첨권을 주는 현행법을 악용해 장애인 명의로 아파트를 특별공급받아 전매해 수억 원을 챙긴 중개업자 등 8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 중에는 모집책 역할로 장애인단체 임원들이 대거 참여하고 중개사가 아예 공식적인 판매책을 해 온것으로 드러나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21일  총책인 김모(58) 씨를 주택법위반혐의로 구속했다.

부동산 중개업자 2명과 박모(51) 씨 등 부산지역 장애인단체 간부 5명도 같은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입건된 장애인단체 간부들은 지난해 6월부터 협회회원 36명의 청약관련서류를 김 씨 등에게 넘기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부동산중개업자 박 씨 등은 해운대 등 부산지역 8개 분양현장에 특별공급 신청을 해 당첨된 분양권에 대해 웃돈을 붙여 전매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수법으로 김씨 등은 36세대의 당첨권을 팔아 2억 원을 챙겨 명의자 40%, 총책 30%, 모집책 20%, 판매책 10% 씩 각각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남은 수익금 6475만 원을 압수하는 한편 유사한 불법행위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한창기 기자  news3@pressian.kr

<저작권자 © N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창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부산 해운대구 해변로 203(오션타워 1510호)l대표전화 : 051-740-5959l팩스 : 070-7363-5080
NTVNEWS W l 등록번호 : 부산 다 04440 l 등록일 : 2012.04.10 l 발행인 : 이태영
NTVNEWS l 등록번호 : 부산 아 00227 l 등록일 : 2015.03.11 l 편집인 : 임창섭 l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상철
Copyright © 2017 엔티비(NTV).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